스테빌라이저는 현가 장치의 부품명이며, 독립현가식에 이용되며 다른 말로 토션바라고도 한다.
스테빌라이저 바는 기본적으로 하체 써스펜션의 좌우 휠트러블의 편차를 막고 그러므로써 궁극적으로 주행성능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롤링을 최소화 시키는 역활을 한다.

스테빌라이저 바와 비슷한 역활을 하는 스트럿트 바는 처체 즉 바디의 틀어짐을 최소화 시켜 코너링시 어느정도의 스테빌라이저 바의 보조 역할을 한다.

다시 말하면 스테빌라이저 바는 하체에서 좌우 로워암을 잡아줌으로 롤링을 최소화 시키고 스트럿트 바는 쇽업쇼버바 상부에 고정되어 모노코크 타입의 바디의 틀어짐 및 스탭바 보조 역활을 한다.
(좌우 바퀴의 움직임의 차이가 있을 때만 작용함)

예를 들면 코너링을 할 때 바깥쪽 바퀴가 부딪히거나 안쪽 바퀴가 튀어오르는데 이 때 좌우 바퀴의 움직임을 같게 하는 작용을 하며, 차체의 기울기를 줄인다. 그러나 좌우 바퀴가 동시에 충격을 받거나 리바운드를 할 때는 작용하지 않는다.

앞바퀴에 스테빌라이저를 부착하면 언더스티어(회전 중심으로 더 들어가는 것)를 증가시키고, 뒷바퀴에 부착하면 오버스티어(회전 중심으로부터 바깥으로 나가는 것)의 경향을 가지게 된다.
다른 말로 앤티롤 바 또는 스웨이 바(Sway Bar)라고도 한다. 코너링시 바퀴 4개가 접지되는 면을 증가시키게 되므로 코너링이 많은 레이싱카에서는 불가결한 장치이다. 쇽업쇼버는 차량의 상하 진동을 막아주는 반면 스테빌라이저는 좌우 진동을 잡아주는 것이다.

전륜구동 자가용의 경우 전후륜이 독립현가식이므로 앞뒤에 스테빌라이저가 있고 기능은 같다. 후륜구동차의 경우는 후륜이 일체형차축을 사용하므로 전륜에만 있다. 경주용 차량에 필수적으로 스트럿바를 장착하게 되는데 스트럿바도 거의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다.

스테빌라이저가 좌우 컨트롤암에 장착되어 하체의 균형을 잡아주지만 고속 선회시 차체의 비틀림, 내구성 등을 고려하여 스트럿바를 장착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고속 주행시 안정된 코너링을 유지시켜 준다.